본문이미지
팔미교차로에서 의암댐으로 이어지는 주능선 종주

드름산(357.4m)은 춘천시 신동면 의암리에 위치한 산으로 삼악산 동쪽에 자리하고 있다. 춘천 지역 주민들이 자주 찾는 동네 뒷산으로 수더분한 산세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능선을 따라 걷다 보면 춘천을 둘러싼 산자락이 한눈에 조망된다. 또한 발 아래로 의암호가 한 폭의 그림처럼 펼쳐져 산행의 재미가 남다르다.
 
드름산은 동쪽 춘천시 칠전지구 아파트 단지 주민들의 산책코스로 인기가 높다. 칠전지구 아파트 단지에서 산행을 시작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춘천휴게소에서 접근할 경우 춘천IC에서 가까운 팔미교차로를 기점으로 삼는 것이 유리하다. 산행은 팔미리마을로 들어가기 직전 왼쪽에 보이는 등산로 안내판에서 시작한다.
 
소나무 숲을 지나 굵직한 능선으로 들어서면 짙은 잣나무 숲이 등산객을 반긴다. 차츰 가팔라지는 숲길을 지나 급격히 고도를 올리면 소나무가 군락을 이룬 주능선에 서게 된다. 여기서 오른쪽으로 조금만 가면 쉼터가 있는 350m봉 정상이다.
 
산정에서 북동쪽으로 이어진 뚜렷한 능선을 타고 진행한다. 잠시 내리막을 지나 군데군데 조망이 터지는 능선길을 따라 걷기 시작한다. 350m봉 정상에서 약 900m 거리에 능선상의 사거리가 나타난다. 여기서 오른쪽 갈림길을 따르면 대우아파트로 하산할 수 있다.
 
사거리 고갯마루에서 계단을 따라 잠시 고도를 높이면 작은 평지가 나타난다. 운동기구와 벤치가 놓여 있는 곳으로 조망이 시원하다. 춘천시가지와 그 뒤를 둘러싼 산줄기가 아스라이 펼쳐진다. 왼쪽으로 눈을 돌리면 짙푸른 의암호가 눈에 든다.
 
본문이미지
주능선에 가득한 소나무 숲을 걷고 있는 등산객들.

드름산 정상은 전망장소에서 서쪽으로 300m가량 떨어진 소나무 숲에 자리 잡고 있다. ‘드름산 357.4m’라고 새긴 검은색 표지석이 보인다. 정상부는 나무가 많아 춘천 방향의 시계가 좋지 않다.
 
정상을 지나면서 간간이 바위지대가 나타나며 평범한 능선길이 이어진다. 나무 사이로 춘천 시가지 어른거리고 의암호의 수면이 점점 가까워진다. 붕어섬과 중도, 고슴도치섬이 물 위에 평화로운 모습으로 떠 있다. 춘천을 둘러싼 풍광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능선길이다.
 
거북바위를 지나 교통호가 있는 능선을 따라 걷다 보면 의암댐 건너 솟아 있는 삼악산이 앞을 가로막는다. 잠시 뒤 왼쪽으로 의암리로 내려서는 산길과 만나는 삼거리를 지나간다. 이곳에 의암댐까지 2.5km라고 쓰인 안내팻말이 붙어 있다. 갈림길을 지나면 잠시 후 시야가 터지며 돌탑 하나가 보인다.
 
드름산에서 가장 뛰어난 전망을 자랑하는 장소다. 돌탑 옆 절벽에 전망데크가 있다. 데크에서 보면 의암호 위에 서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물이 가깝고 절벽이 아찔하다. 기암괴석이 늘어선 삼악산 자락이 훤히 들여다보인다.
 
전망대를 지나면 곧바로 하산길이다. 이 계곡 옆에 춘천 산악인들이 개척한 200m 길이의 암릉코스 ‘춘클리지’가 있다. 그 주변에 여러 개의 암벽등반 코스도 있다. 수직의 암벽으로 둘러싸인 계곡을 감상하며 발길을 옮기다 보면 어느새 의암댐을 끼고 도는 경춘국도로 내려서게 된다.
 
본문이미지
동아지도 제공

교통

춘천IC에서 ‘서울·가평’ 방향으로 빠져나와 의암터널 방향으로 7km 정도 진행하면 팔미교차로에 닿는다. 휴게소에서 약 15분이면 닿을 수 있는 거리다. 팔미리마을 입구 도로변에 차를 세우고 산행을 시작한다.

드름산 산행기점인 팔미교차로에서 가장 가까운 경춘선 전철역은 김유정역이다. 김유정역에서 팔미교차로까지 가려면 30분 정도 찻길을 걸어야 한다. 혹은 남춘천역에서 하차해 시내버스(69번)를 타고 칠전동 대우아파트로 이동해 산행을 시작할 수도 있다.
출처 | 월간산 587호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선pub 모바일 웹 이용방법
메일 보내기 닫기
보내는 사람
보내는 사람 메일
받는 사람 메일
제목
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