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중진 지음 | 332쪽 l 티핑포인트
수많은 고전들 중에서도 『삼국지』는 특별하다. 인지도나 실제 판매량에 있어 압도적이라 할 만하며, 지금도 수많은 작가들을 통해 끊임없이 재해석되고 있다. 책으로만이 아니라 영화, 드라마, 연극, 만화 등 『삼국지』를 기반으로 한 창작물들이 매번 새로이 등장한다.
 
책 『검사의 삼국지』는 위대한 고전 『삼국지』를 대한민국의 법률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도원결의부터 공명의 죽음까지 『삼국지』의 내용 중 가장 주목할 만한 사건들을 대한민국 법률에 적용하여 풀어내고 있다. 우리는 법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살아가지만, 법에 대해 잘 모르거나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 책은 『삼국지』라는 친근한 고전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반드시 잘 알아야 할 법에 대해 상세히 소개한다. 이에 더하여 관련사건 및 실제 판례를 소개함으로써 한층 깊이가 있다.
 
나태주 시인은 추천사에서 “『삼국지』 속에서 찾아낸 문제는 결코 어제의 문제가 아니고 오늘과 내일의 문제다. 아니다. 오늘과 내일의 문제를 넘어서 오늘과 내일을 위한 해답이다.”라고 이야기한다. 『삼국지』가 여전히 대중들에게 커다란 사랑을 받고 회자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현대인들이 가장 고민스러워하는 ‘타인과의 관계 맺기’와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에 대한 해법이 고스란히 담겨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신의 행복을 추구하고자 그 해법들을 삶의 기치로 삼을 때 경계해야 할 점이 하나 있다. ‘사람들이 지켜야 할 도덕 중에 가장 핵심적인 것을 모아 강제성을 부여한 것’ 즉 ‘법률’ 안에서만 그 기치가 올바로 설 수 있다는 사실이다.
 
본문이미지
▲ 『검사의 삼국지』저자 양중진
실제로 『삼국지』 내에서 커다란 감동으로 다가왔던 장면들 중 적지 않은 부분이 법률이라는 잣대로 보면 ‘불법’이 된다. 저자는 왜 그러한지를 법률적 근거와 다양한 사례로 증명해 낸다. 감동적이지만 지금 그렇게 했다가는 콩밥을 먹게 될 장면들로 수두룩한 『삼국지』는, 저자의 해법에 의해 신선한 충격과 재미를 선사하는 고전으로 다시 태어난다. 그리고 독자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올바르게 삶을 이끌기 위해 가장 필요한 법률을 『삼국지』의 내용만큼이나 쉽고 편안하게 받아들이게 된다. 
 
현재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으로 재직 중인 저자는 ‘어떻게 하면 법률을 좀 더 쉽게 설명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 끝에 이 책을 세상에 내놓았다. 저자의 의도대로 『삼국지』처럼 재밌고 사람 냄새가 물씬 나는, 그래서 감동이 있는, 더불어 지금 대한민국에서 살아가는 이에게 가장 필요한 정보를 담아낸 책이 바로 『검사의 삼국지』다. 이 책이 수많은 독자들의 삶을 좀 더 행복한 곳을 이끌어 줄, 또 하나의 고전이 되어 주기를 기대해 본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선pub 모바일 웹 이용방법
메일 보내기 닫기
보내는 사람
보내는 사람 메일
받는 사람 메일
제목
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