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처럼 한낮의 기온이 30도를 넘는 등 뜨거워지면 땀을 흘린다거나 평소 활동량이 많은 사람이라면 목이 마르거나 입안이 마른다는 느낌을 더 많이 느끼게 된다.당연히 수분 섭취도 더 많이 늘려야 한다. 기온이 높아지면서 더위를 먹거나 탈수증에 시달린 사람들이 늘어나면 길을 가거나 한 자리에 서있는 자세가 불안정해지면서 비틀거리거나 쓰러지게 되는 경우도 자주 보게 된다. 달리기를 하는 동안 나타나는 가벼운 탈수 증세는 정상적인 현상이다. 특히 열이 많고 땀이 많이 나는 체질이라면 더욱 그렇다. 하지만 가벼운 탈수증세라도 장기적으로 지속된다거나 심각한 수준의 탈수증이 나타나면 건강상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방치해선 안 된다.
아직 본격적인 한여름 무더위는 찾아오진 않았지만, 오늘처럼 한낮의 기온이 30도를 넘는 등 뜨거워지면 땀을 흘린다거나 평소 활동량이 많은 사람이라면 목이 마르거나 입안이 마른다는 느낌을 더 많이 느끼게 된다.

당연히 수분 섭취도 더 많이 늘려야 한다. 기온이 높아지면서 더위를 먹거나 탈수증에 시달린 사람들이 늘어나면 길을 가거나 한 자리에 서있는 자세가 불안정해지면서 비틀거리거나 쓰러지게 되는 경우도 자주 보게 된다. 

달리기를 하는 동안 나타나는 가벼운 탈수 증세는 정상적인 현상이다. 특히 열이 많고 땀이 많이 나는 체질이라면 더욱 그렇다. 하지만 가벼운 탈수증세라도 장기적으로 지속된다거나 심각한 수준의 탈수증이 나타나면 건강상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방치해선 안 된다. 

특히 심각한 탈수증의 징후를 보일 때는 재빨리 수분 보충을 해야 한다. 신장 기능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일상생활에서 수분을 섭취할 때는 물이 가장 적당하다. 물을 구하기 힘들 때는 스포츠음료도 좋은 대안이다.

어떤 종류의 수분이든 충분히 섭취하기만 하면 된다. 운동하러 나갈 때는 항상 마실 것을 가지고 다니며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한다. 손실된 수분을 보충하려면 손실된 수분의 약 1.5배를 섭취해야 하기 때문이다. 

달리다 보면 갑자기 심장 박동이 빨라지는 것을 느낄 때가 있다. 그런데 그늘에서 가만히 앉아 휴식하는 상태에서도 평소보다 분당 맥박수가 15~20회 정도 늘어났다면 이는 심장이 줄어든 혈액량을 벌충하기 위해 심박동수를 늘린 것으로 볼 수 있다.

가만히 앉아 있다가 갑자기 일어서면 머리가 핑글핑글 돌며 어지러울 때가 있다. 이를 두고 ‘체위성 저혈압’이라고 부르는데, 몸을 일으킨 순간보다 혈액이 머리로 이동하는 순간이 뒤처지면서 일어나는 현상이다. 

화장실에서 소변을 보는데 통사의 공중화장실의 불쾌한 냄새가 난다면 체내 수분이 상당히 부족하다는 의미다. 엄지손가락과 집게손가락으로 손등을 꼬집었다가 놨을 때 피부가 곧바로 원상태로 복귀하지 못하고 서서히 돌아온다면 피부 팽압이 감소했다고 볼 수 있다. 

운동 중 이 같은 빈맥이나 어지러움, 불쾌한 소변 냄새나 떨어진 피부 탄력도 같은 이상을 느낀다면 심각한 탈수증이 나타나고 있다는 징후일 수 있다. 이럴 때는 물을 충분히 마셔 혈액량의 흐름을 원활하게 만들고 비정상적인 증상들이 정상으로 돌아오는지 꼭 확인해봐야 한다. 

체내 수분량이 적절한지 결정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 소변의 양과 색깔이을 기준으로 평가하는 것이다. 짙은 노란색은 체내 수분이 적절치 못해 농도가 진해졌다는 의미이며, 색깔이 진하거나 양이 적으면 수분섭취를 늘여야 한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선pub 모바일 웹 이용방법
메일 보내기 닫기
보내는 사람
보내는 사람 메일
받는 사람 메일
제목
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