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문색달해변에서 바라본 바다
의도치 않게 하루 정도의 일정이 비워 제주도를 일주하기로 하였다. 그간 일상에 지친 심신을 달래고 인생2막이라는 새로운 미래에 대한 설계 등을 위하여 추진한 제주도 일정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었다. 이 과정에서 얻은 결론은 일상의 문제는 일상과 부딪치면서 해결을 하여야 한다는 평범한 진리였다. 어쨌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기 전에 차분히 마무리를 하려고 차로 제주 해안선을 따라 나섰다.
 
중문단지를 찾아가다가 중문색달해수욕장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런데 그 해수욕장 주변으로 서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있었고 주변으로는 공연장, 요트마리나 그리고 해변가의 멋진 레스토랑 등이 즐비하였다. 가까이로는 롯데호텔, 신라호텔 그리고 하얏트 호텔이 보이고 멀리 산방산과 송악산이 있었다. 그리고 보니 제주도에는 산의 명칭을 가진 곳이 두 곳밖에 없단다. 나머지는 구릉 내지 언덕 수준이어서 제주도에서는 이를 산이라 하지 않고 ‘오름’이라 칭한다. 그리고 저 너머 바다에는 가파도와 마라도가 있었다. 그 좌측 한참 너머에는 범섬이 보였는데 장엄하고 멋진 모습으로 다가왔다.
이곳은 제주도의 가장 핵심적인 리조트 공간이다. 전 세계 어디에 내 놓아도 결코 뒤지지 않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 미래유망산업 중의 하나가 리조트 산업이라 확신하는 필자로서는 제주도의 밝은 미래를 발견한 것 같아 너무나 반갑고 자랑스러웠다.
 
본문이미지
새섬에서 바라본 바다

해안선을 따라 조금 더 가니 섬과 연결된 멋진 연륙교가 보이고 섬이 보였다. 가까이 가보니 ‘새섬’이라는 조그마한 섬인데 다리로 연결된 전경이 아주 인상적이었다. 차에서 내려 다리를 건넜다. 바닷바람이 아주 거셌다. 제주도에 머물며 바람을 실제로 느껴보는 첫 순간이라 해야 할까.
 
무엇보다 연륙교가 개성 있게 설계되고 보기에 좋았다. 섬 전체가 공원으로 조성되어 있었고 해안을 따라 산책로가 이어져 있었다. 새섬이라고 부르는 이유는 이 섬에 초가지붕을 잇는 새(띠)가 많이 생산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란다.
그리고 섬에서 바라보는 또 다른 섬의 모습도 아주 인상적이었다. 지금까지 느껴보지 못한 아름다운 섬의 모습이었고 특히 섬주변의 산책로는 일상으로부터 벗어나 낭만적인 힐링을 즐길 수 있는 소중한 장소로 느껴졌다.
 
본문이미지
섭지코지에서 바라 본 바다.

또 다시 해안선을 달려가 보니 해안 쪽에 많은 사람이 보이고 바닷가에 조그마하고 예쁜 기암괴석들이 보여 한번 들어가 보기로 하였다. 이곳이 바로 섭지코지였다. 섭지라는 말은 제주방언으로 ‘좁은 땅’이라는 의미다. 코지는 ‘곶’이라는 뜻이다. 바닷가 기암괴석들은 마치 수석전시회를 여는 듯하였다. 촛대 모양의 ‘선돌바위’에는 선녀와 용왕신의 아들 간의 못다 이룬 사랑의 전설이 담겨있다고 한다. 그 옆에 멋진 현대식 건물이 있어서 신기하여 알아보니 해변가에 있는 카페 겸 식당이라고 하였다. 그곳에서 저녁 무렵 노을에 식사를 하면 멋질 것으로 보였다. 다음 기회에 가족들과 함께 한번 가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제주도와 주변의 조그마한 섬들을 좀 더 잘 꾸미기 위해선 스토리 발견 내지 스토리텔링 작업이 필요할 것으로 보였다. 즉 멋진 자연경관 등도 중요하지만 이와 연관되어 있는 오래되고 가능하면 신비스러운 문화 스토리의 발견이 중요하게 느껴졌다. 지금은 잊힌 소중한 제주만의 문화 발굴 등의 작업이 선행되면 제주는 신비롭고 개성 가득한 섬이 될 것이다.
 
본문이미지
섭지코지에서 바라본 바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선pub 모바일 웹 이용방법
메일 보내기 닫기
보내는 사람
보내는 사람 메일
받는 사람 메일
제목
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