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의하는 송영길 의원 / photo by 뉴시스
송영길 의원은 "보수 세력은 북한같이 가난한 나라가 백성을 굶주리게 하면서 핵개발 했다고 항상 비판 한다"며 "(그러나) 이번에 (북한에) 가보니깐 여명 거리나 신과학자 거리는 사진을 찍어 봐도 홍콩·싱가포르와 구별이 안 될 정도로 고층 빌딩이 올라가 있었다고 했다.“ 조선일보 기사다.
 
 평양 여명 거리와 신과학자 거리에 선 고층빌딩으로 보아 “북한같이 가난한 나라가 백성을 굶주리게 하면서 핵개발 했다”는 보수 세력의 비난은 틀린 것이란 의미인가? 그렇다면 여명거리의 모습이 북한 경제 발전의 표지(標識)인지 그렇지 않은지를 가리면 될 것이다.
 
 송영길 의원의 견해에 대해 조선일보 사설은 이렇게 반박했다. ’북한의 권력기관과 돈주라고 하는 자본가들이 손잡고 군인들과 청년 돌격대를 인건비 한 푼 안 주고 동원해서 현대식 아파트를 짓고 특권층끼리 나눠 가졌다. 아파트 한 채 가격이 30만 달러(약 3억원)까지 치솟아 일반 주민은 100년 동안 돈을 모아도 살 수가 없는 곳이다. 송 의원은 여명 거리, 과학자 거리 뒤편 절대다수 북한 주민의 비참한 삶의 현장엔 접근조차 하지 못했다.“
 
 자 그럼 이 두 상반된 견해를 놓고 어느 것이 사실과 진실에 가까운지 전 국민이 한 번 박 터지게 붙어봤으면 한다. 팩트 체킹을 하는 것이니 피차 감정은 빼고 냉정한 객관적 자료들만 갖다 대면 된다.
 
 그러나 우리끼리 기다 아니다 10년을 두고 입씨름을 한다 해도 끝이 안 날 수도 있다. “나는 그렇게 보기로 했다, 어쩔래?”로 내뻗으면 토론이 안 될 것이니 말이다. 그래서 말인데 이 토론엔  해외 연구자들도 초치해서 참여시켰으면 한다. 각종 국제기구의 통계들이 북한경제를 이렇게 수치적으로 보는지도 알아보고.
 
 어떤가? 유명 언론사나 학회가 주도해서 “여명 거리, 신과학자 거리는 북한 경제발전의 지표(指標)인가 아닌가?”란 논제로 국제학술대회라도 한 번 여는 게? 왜 그럴 필요가 있느냐고? 일정한 관점(觀点)만으로 북한을 볼 게 아니라 과학적-사실(寫實)적-객관적으로 북한의 사실과 진실을 봐야 하겠기 때문이다. 주장만 하지 말고 검증을 하자.
 
 한 가지 더. 송영길 의원은 북한 체제를 '유교사회주의'라고 이름붙였다. 개념은 만들면 되는 것이다. 다만, 그 체제를 '가족' 개념을 포함한 공맹(孔孟) 윤리의 틀로 설명하기보다는, 반(反)인륜범죄 집단  김가(金家) 마피아의 세습 사교(邪敎) 체제로 바라보는 게 더 맞을 듯 싶은데, 어화 벗님네들, 어찌들 생각하시나뇨?  고모부를 고사총으로 쏴죽이고 이복형을 독살하는 근친살해 집단에 '가족'이나 '유교'란 개념은 어째 어울리지 않아 보인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선pub 모바일 웹 이용방법
메일 보내기 닫기
보내는 사람
보내는 사람 메일
받는 사람 메일
제목
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