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대화 지지…중국도 건설적인 역할 할 것"
미중 G20정상회의서 정상회담 갖기로 합의
/ photo by 뉴시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미중 무역갈등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혀 이달 말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이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 별도로 미중 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한 상태다. 

시 주석은 또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북미 간 대화에 진전을 기대한다며 중국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화통신에 의하면 시 주석은 1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나와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한 공동 인식에 따라 미중이 건강한 관계를 맺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 주석은 "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전했다"며 "양국 관계를 비롯해 여러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또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미중이 경제 및 무역에서 협력을 확대할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미중 협력은 상호 이익으로 서로 윈윈하는 효과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미 양국은 한동안 경제와 무역 분야에서 갈등을 겪었다. 이는 양국의 산업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무역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핵 문제도 언급했다.

시 주석은 "올해초부터 한반도 정세에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났다"면서 "한반도 비핵화 및 정치적인 안정을 촉진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북미 정성회담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국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시진핑 국가주석과 무역과 북한 등에 대해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매우 긴 그러나 매우 생산적인 전화통화를 했다. 여러 이슈에 대해 대화를 했으며 무역 문제에 대해서도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해 좋은 이야기가 오갔다"고 밝혔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선pub 모바일 웹 이용방법
메일 보내기 닫기
보내는 사람
보내는 사람 메일
받는 사람 메일
제목
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