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개표 결과 17개 광역단체장 중 더불어민주당이 14곳에서 당선됐다. 자유한국당은 대구·경북 2곳에서 이겼고, 제주는 원희룡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다.

 전국 12곳에서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는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않은 경북 김천을 제외한 11곳에서 당선자를 모두 냈다. 경북 김천은 송언석 한국당 후보가 접전 끝에 신승했다.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모두 민주당의 압승으로 귀결되면서 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이 기대했던 이변은 일어나지 않았다. 특히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광역단체장은 물론 국회의원 재보선에서도 1승도 얻지 못하는 초라한 성적을 거뒀다.

 민주당은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서울(박원순) 경기(이재명) 인천(박남춘) 강원(최문순) 대전(허태정) 세종(이춘희) 충남(양승조) 충북(이시종) 광주(이용섭) 전남(김영록) 전북(송하진) 부산(오거돈) 울산(송철호) 경남(김경수)에서 당선자를 냈다. 총 14곳이다.

 재보궐 선거도 서울 송파을(최재성)·서울 노원병(김성환)·인천 남동갑(맹성규)·부산 해운대을(윤준호)·울산 북구(이상헌)·경남 김해을(김정호), 광주 서구갑(송갑석)·전남 영암(서삼석)·충남 천안갑(이규희)·충남 천안병(윤일규)·충북 제천단양(이후삼)에서 승리했다. 11석의 의석을 추가 확보했다.
 
 민주당의 압승 배경으로는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과 남북·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체제 전환 국면도 이유로 지목된다.

 추미애 대표는 지방선거 승리가 확실시된 이후 상황실에 나와 "이번 선거는 평화와 경제, 민생에 손을 들어준 것"이라며 "그 뜻을 가슴 깊이 잘 새기면서 겸손하게 집권당으로서 과제를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당은 광역단체장 선거에서는 텃밭인 TK(대구·경북)에서만 당선자를 냈다. 경북(이철우)과 대구(권영진)에서 승리했지만 부산 울산 경남 등 전통적 우세지역 모두 민주당에 승리를 내줬다. 광역단체장 6곳 수성을 공언했던 한국당의 참패 원인으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혁신의 부재, 홍준표 대표의 막말 논란과 보수당 분열 등이 이유로 꼽힌다.

 홍준표 대표는 지난 13일 방송 3사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참패가 확실시되자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진다)라는 짤막한 입장을 냈다. 전현직 당협위원장 모임인 '한국당재건비상행동'이 홍 대표 체제 해체와 보수 대통합을 요구하는 등 내홍 조짐이 일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지방선거와 재·보궐선거에서 단 한석도 건지지 못했다. 당이 총력을 기울였던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안철수 후보가 3등이라는 기대 이하의 성적표를 받았다. 당의 존폐가 위협 받는 것은 물론 야권 재편 과정에서 주도권을 놓칠 위기에 처했다.

 바른미래당은 13일 신용현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국민의 준엄한 선택의 의미를 되새기겠다"며 "이번 지방선거를 반성과 자성의 기회로 삼고 국민 눈높이에서 어려운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14일 대표직을 사퇴할 것으로 알려졌다.

 평화당도 '지역 맹주'를 자처했던 호남에서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 확보에 실패했다. 전남 일부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당선자를 냈지만 지역 민심의 민주당 쏠림 현상이 확인되면서 당의 존립이 위협 받을 것으로 보인다.

 조배숙 대표는 13일 선거상황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창당한지 4개월 밖에 되지 않아서 조직과 자본 면에 있어서 열세지만 정말 사력을 다해서 집중적으로 호남을 공략했다"며 "전남·북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정의당은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 확보는 무산됐지만 상당수 지역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에 이어 정당 비례대표 득표율 3위를 기록하며 선전했다.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어 "이번 지방선거 역시 촛불혁명의 연장선이며 대한민국을 벼랑 끝으로 몰고 갔던 한국당을 풀뿌리부터 솎아내는 것이 정의당의 제1사명이라고 생각했다"며 "오늘 국민들의 선택으로 그러한 소기의 목표는 달성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선pub 모바일 웹 이용방법
메일 보내기 닫기
보내는 사람
보내는 사람 메일
받는 사람 메일
제목
메세지